콰트 Product Owner 박정진님
콰트 Product Owner 박정진님

콰트 Product Owner 박정진님

Q. 자기소개 부탁드립니다.

안녕하세요. 엔라이즈에서 콰트 Product Owner로 일하고 있는 박정진입니다. 어떻게 하면 유저들에게 최고의 홈트레이닝 경험을 드릴 수 있을지를 고민하고, 만드는 일을 하고 있습니다. 엔라이즈 합류 전에는 포인트 적립, 카 셰어링, 배달 앱 제품에서 PM 또는 PO로 일해왔습니다. 아, UX리서처로도 일하면서 유저를 깊게 이해했던 경험도 있습니다. 현재 콰트에서는 유저 리텐션을 책임지고 있는 스쿼드의 PO로 프로덕트 디자이너, 백엔드, 클라이언트 개발자와 함께 콰트를 만들어 가고 있습니다.

image

Q. 어떻게 합류하게 되셨는지 궁금합니다.

이전에 PO로 일하면서 제품 오너십에 대한 갈증이 있었습니다. 생각해 보면, 수직적인 의사결정 구조에서 오는 아쉬움이었는데요. 제품의 전략과 로드맵을 직접 수립하더라도 회사에서 정한 방향 안에서만 고민할 수밖에 없었습니다. 또, 전략과 로드맵에 따라 진행하더라도 우선순위가 빈번하게 바뀌는 점도 큰 아쉬웠습니다. 이때, 좋은 기회로 CEO인 봉기님과 티타임을 가질 수 있었고, 아쉬움이자 갈증으로 느끼던 제품 오너십을 엔라이즈에서는 가질 수 있겠다는 확신이 생겨 합류하게 되었습니다.

Q. 제품 오너십을 갖는 것을 어떻게 확신할 수 있었나요?

두 차례의 티타임과 면접을 통해 확신할 수 있었습니다. 회사와 구성원의 현황, 시장에 대한 생각, 제품의 현황, 일하는 방식, 의사결정 방식 등 PO로 제품 오너십을 어떻게 가질 수 있을지에 대한 이야기를 나눴습니다. 또, 함께 일한다면, 기여할 수 있는 점과 어떻게 성장할 수 있을지에 대한 점에 대한 질문도 많이 드렸는데요. 제가 드리는 질문마다 명확한 답변과 함께 어떻게 하면 지금보다 좋아질 수 있을지도 함께 고민할 수 있었던 것이 가장 인상 깊었습니다. 다른 것보다 엔라이즈의 많은 분과 대화하고 생각을 나눌 기회가 있었는데요. PO와 다른 직군에 계신 분들 모두 제품 오너십에 대한 갈증을 이해해주며, 엔라이즈에서 함께 제품을 성장시켜나가자는 진정성 있는 말씀을 통해서도 확신할 수 있었습니다.

image

Q. 합류하게 된 엔라이즈는 어떤 분위기인가요?

2021년 6월, 첫 출근 날이 기억나는데요. 첫인상은 시끌벅적했습니다. 각 자리에서 얘기하는 내용이 멀리 있는 제 자리까지 들렸는데요. 귀 기울여보니 잡담이 아닌 자신이 맡고 있는 제품과 프로젝트에 대해 자유롭게 의견을 나누는 것이었습니다. 중간중간 언성이 높아져 혹시나 해서 물어보니 싸우는 게 아니라고 하더라고요. 처음에는 '정말 솔직하게 소통하고 있구나' 생각하며, 조금은 당황스럽기도 했는데요. 한두 달 지내다 보니 자연스레 솔직하게 의견을 나누고 있는 저를 발견할 수 있었습니다. 사실 PM, PO로 일해오면서 제 의견을 말하는 것에는 어려움이 없었는데요. 하나 다른 점이 있다면, 제품에 도움이 된다고 생각되는 일은 불필요한 이유를 덧붙이지 않고, 명확하게 소통할 수 있는 것이 가장 좋았습니다.

Q. 엔라이즈가 경험했던 다른 조직들과 다른 점이 있을까요?

제품의 전략과 방향에 있어 오너십을 온전히 가질 수 있는 환경이 가장 다른 점이라고 생각합니다. 회사와 제품의 현황부터 나아가야 할 방향과 비전에 대해 투명하게 공유하고, 끊임없이 토론하는 문화를 갖고 있습니다. 입사하고 가장 놀랐던 것은 제품에 대해 누구나 자유롭고, 솔직하게 얘기하고, 서로의 다른 생각을 이해하려고 노력하는 모습이었는데요. 이 때문에 궁금하거나 조금이라도 의아한 점이 있으면 고민하지 않고, 빠르게 소통하면서 엔라이즈와 콰트의 장단점에 대해 빠르고 명확하게 이해할 수 있었습니다. 이러한 점은 제가 콰트의 전략과 방향을 세울 때에도 동일한데요. 저의 생각을 빠르고 투명하게 공유하고, 팀원들과 생각을 나누며 전략과 방향을 수립하고 있습니다.

Q. 현재 콰트에서 가장 고민하고 있는 점은 무엇인가요?

현재 콰트에서 유저들이 어떻게 하면 꾸준히 운동할 수 있을까를 고민하며, 제품을 개선해나가고 있습니다. 가장 먼저 콰트의 유저를 이해하는 것이었는데요. 특히, 필라테스 경험이 없어서 유저들이 어떠한 점을 기대하고, 어떻게 운동하는지 알기 어려웠습니다. 가장 먼저 온/오프라인의 필라테스 강사와 수강생분들과 인터뷰를 진행하면서 필라테스에 대한 이해도를 높이는 것에 집중했는데요. 온/오프라인 필라테스에서 기대하는 점이 어떻게 다르고, 또 무엇이 아쉬웠는지에 대해 이해할 수 있었습니다. 이어서 콰트 유저들에게 설문조사를 진행하며, 콰트만의 장단점을 파악했습니다. 그리고 실제로 유저들이 어떻게 운동하고 있는지에 대해서도 데이터분석팀과 매일 데이터를 함께 보며, 하루하루 운동 경험을 바꿔나가고 있습니다.

물론, 백문이불여일견이라 직접 필라테스와 콰트를 하면서 온/오프라인의 운동 경험을 이해하는 것에도 몰두하고 있습니다.

image

Q. PO로서 어떤 목표를 가지고 있나요?

두 가지의 목표를 갖고 있습니다. 첫 번째는 많은 사람들의 문제를 해결해 주는 제품을 만들고 싶습니다. PO로 일하면서 많은 사람들이 불편해하는 점을 개선하고, 그 결과를 지표로 확인했을 때가 가장 희열을 느끼는 순간인데요. 지금은 유저들이 콰트에서 홈트레이닝을 하면서 경험하는 아쉬움과 불편함을 개선해나가고 있습니다. 비대면으로 진행하다 보니 경험하게 되는 '내가 잘하고 있는 걸까?'에 대한 디테일한 코칭과 피드백부터 작심삼일이 되지 않도록 동기부여를 주는 등 해결해야 할 문제들이 매우 많습니다. 하지만, 유저 한 분 한 분의 경험에 귀 기울이고 개선해나가면 홈트레이닝하면 콰트가 가장 먼저 생각나고, 수백만 명이 콰트와 함께 홈트레이닝으로 운동 목표를 달성하는 것이 머지않았다고 생각합니다.

두 번째는 가족, 친구, 지인에게 자신 있게 추천할 수 있는 제품을 만들고 싶습니다. 문제와 불편함을 해결하는 데 초점을 맞추다 보면, 제품의 사용 경험을 놓치거나 '이 정도는 괜찮겠지' 하는 순간들이 있는데요. 저조차 다른 사람에게 추천하기 어려운 사용 경험을 가진 제품이라면, 문제의 본질을 꿰뚫고 잘 해결했다고 보기 어렵다고 생각합니다. 문제 해결에 있어 사용자의 경험은 뗄 수 없다고 생각하기 때문에 첫 번째 목표를 달성하면서 항상 사용자를 위하는 마음도 놓치지 않는 것을 중요하게 생각하고 있습니다.

저는 엔라이즈에서 두 목표를 꼭 이루고 싶습니다. 앞으로 엔라이즈와 콰트의 행보에 많은 관심 부탁드립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