콰트 iOS Developer 변상진님
콰트 iOS Developer 변상진님

콰트 iOS Developer 변상진님

Q. 자기소개 부탁드립니다.

안녕하세요. 엔라이즈에서 콰트 iOS 앱 개발자로 일하고 있는 변상진입니다. 유저들에게 최고의 홈트레이닝 경험을 드리기 위한 수단으로 좀 더 나은 UI/UX와 안정성 있는 앱을 목표로 개발하고 있습니다. 이 과정에서 더 가독성이 좋고 효율적인 코드를 유지하기 위해 끊임없이 고민하고 있습니다. 현재는 유저들의 리텐션을 더 끌어올릴 수 있도록 많은 직군의 동료들과 함께 즐겁게 일하고 있습니다.

image

Q. 어떻게 합류하게 되셨는지 궁금합니다.

이전 회사에서는 B2B 제품을 개발하였는데요. B2B 제품이다 보니 제한적인 환경과 변화에 보수적이어서 기술 스택 또한 보수적이었습니다. 그래서 최신의 기술 스택을 사용하여 효과적인 개발을 하고 싶었고, 사용자와 좀 더 가깝게 소통할 수 있는 B2C 제품을 개발하고 싶다는 생각이 있었습니다. 이런 생각을 하고 있었던 중 위피와 콰트를 서비스하고 있는 엔라이즈를 알게 되었습니다. 해외에서 이미 검증되었고 꾸준히 성장하고 있는 데이팅 앱 시장에서 국내 1등을 달리고 있는 위피, 시간과 공간의 제약 없이 홈트레이닝을 할 수 있도록 도와주는 콰트를 보며 흥미를 느꼈습니다. ReactorKit, RxSwift 등 평소에 관심 있었던 기술 스택을 사용한다는 점 또한 기술 스택에 대한 갈증을 해소할 수 있을 것 같았습니다. 이런 이유들로 흥미로운 서비스의 얼리 스테이지를 경험해 볼 수 있는 좋은 기회라고 생각되어 합류하게 되었습니다.

Q. 합류하게 된 엔라이즈는 어떤 분위기인가요?

텐션이 좋다는 이야기는 컬쳐핏 면접 때 이미 들어서 어느 정도 생각하고 있었는데, 상상 이상으로 텐션이 좋았습니다. 대학교 동아리처럼 자유롭고 다들 놀 땐 놀지만, 일할 땐 열정적으로 일하는 느낌을 받았었습니다. 입사 둘째 날이었던 걸로 기억하는데, 다른 스쿼드 회의를 옵저버 역할로 참여하게 되었었는데 실험 데이터를 분석한 것을 공유하는 자리였습니다. 지표를 보면서 사람들이 환호하고 열정적으로 토론하는 모습을 보면서 자신들이 맡은 일에 진심인 곳이구나라고 느꼈습니다.

Q. 엔라이즈의 개발자들이 어떻게 일하고 있는지, 개발 문화 또한 궁금합니다.

회사 전체가 수평적인 조직이기 때문에 개발자들 또한 서로의 의견을 자유롭게 교환하고 있습니다. 제가 속한 iOS 챕터에서는 새로운 기능 개발 및 수정 사항이 있을 경우 PR을 활용하여 코드 리뷰를 적극적으로 하고 있습니다. 또한 필요하다면 페어 코딩을 요청하여 개발하고 있습니다. 주기적인 챕터 회의를 통해 효율적인 방법이나 더 나은 코드를 위한 방법 등에 대해 끊임없이 얘기합니다. 최근에는 테스트 코드 작성, 아키텍처, 자동화에 대해 많이 이야기하고 있습니다.

image

Q. 콰트 리텐션 스쿼드는 어떻게 구성되어있고 어떻게 일하나요?

제가 속한 리텐션 스쿼드는 프로덕트 오너, 프로덕트 디자이너, 안드로이드 개발, iOS 개발, 백엔드 직무로 구성되어있습니다. 유저들에게 최고의 경험을 주어 계속 운동할 수 있도록 임팩트있는 기능 개발에 몰두하는 스쿼드입니다. 한명의 의견으로 방향성이 정해지지 않고 모두가 공감할 수 있을 때까지 끊임없는 토론을 하고 방향성을 정하고 있습니다. 그렇기 때문에 스쿼드원 모두가 더 열정적으로 일하고 있습니다.

Q. 많은 직군의 동료들과 협업을 하시는데, 그 과정에서 가장 중요한 점은 무엇이라고 생각하세요?

협업에서는 솔직한 커뮤니케이션이 가장 중요하다고 생각해요. 콰트 앱은 개발자 뿐만 아니라 다양한 직군의 구성원들이 함께 만들기 때문에 하나의 문제에 대해서 상황과 견해가 다를 수 있어요. 빠른 의사결정이 필수적인 만큼 서로 의견 나누는 부분에 있어서는 솔직하고 직설적인 소통을 하고 있습니다. 물론 상대방에 대한 배려와 함께요! 적극적인 대화로 의견차를 좁혀가며 상대방과 생길 수 있는 오해를 방지하고 건강한 커뮤니케이션이 될 수 있도록 노력하고 있습니다.

image

Q. iOS 개발자로서 엔라이즈에 합류하게 되면 어떤 장점이 있나요?

우선 얼리 스테이지를 경험할 수 있다는 게 가장 큰 장점이라고 생각합니다. 그 과정에서 더 좋은 아키텍처나 라이브러리가 있다면 적극적으로 어필하고 설득하여 프로젝트에 반영할 수 있습니다. 페어 코딩, PR을 활용한 코드 리뷰를 통해 더 나은 코드를 알게 되어 본인의 성장에도 많은 도움이 됩니다. 그리고 iOS 챕터에서는 꾸준한 스터디를 통해 혼자만의 성장이 아닌 챕터 전체의 성장을 목표로 하고 있습니다.

끝으로..

적극적으로 소통하고 더 나은 방법을 끊임없이 탐구하여 서비스의 성장과 함께 본인의 성장을 이룰 좋은 동료를 찾고 있습니다. 많은 지원 부탁드립니다!